불교교리
불교 공부

 

 

  불교 공부
 

 
작성일 : 10-10-31 05:56
법정스님 글
 글쓴이 : admin
조회 : 3,862  
-법정스님-

 

나는 누구인가...

자신의 속얼굴이 드러나 보일 때까지 묻고 또 물어야 한다.

건성으로 묻지 말고 목소리 속의 목소리로

귀 속의 귀에 대고 간절하게 물어야 한다.

해답은 그 물음 속에 들어 있다.

그러나 묻지 않고는 그 해답을 이끌어 낼수 없다.

나는 누구인가... 거듭거듭 물어야 한다.

모든 것은 세월에 풍상에 씻겨 시들고 허물어 간다.

거죽은 늘 변하기 마련이다. 변하지 않는 것은 없다.

모든 것은 무상하고 덧없다. 항상하지 않고 영원하지 않다.

늘 변한다는 것이다. 이것이 우리의 실상이다.

만일 이 세상이 잔뜩 굳어 있어서

변함이 없다면 숨이 막힐 것이다.

변하기 때문에 환자가 건강을 되찾을 수 있는 것이고

가난한 사람이 부자로 살 수도 있는 것이고

오만한 사람이 겸손해질수 있는 것이다

어두운 면이 밝아질 수도 있는 것이다.

문제는 어떻게 변해 가는냐에 달려 있다.

자신의 중심을 들여다 봐야 한다.

중심은 늘 새롭다. 거죽에 살지 않고 중심에 사는 사람은

어떤 세월 속에서도 좌절하거나 허물어지지 않는다.

나는 누구인가.

이 원초적인 물음을 통해서 늘 중심에 머물러야 한다.

그럼으로써 자기 자신에 대한 각성을 추구해야 한다.


소망의 위대함을 믿으라

 

 

그대여.

소망의 위대함을 믿으라.

내가 잘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비롯된 오물이 욕망이라면

남이 잘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비롯된 연꽃이 소망이리니,

욕망은 인간의 범주에 머물러 세상을 몰락으로 인도하고

소망은 하늘의 범주에 도달해 세상을 구원으로 인도한다.

그대여, 지금부터 소망하라.

 

 

- 이외수의《청춘불패》중에서 -

 

 

* 욕망과 소망은 하나입니다.

무언가를 간절히 바란다는 점에서 그러합니다.

그러나 그 바람이 과연 어느 방향이냐에 따라 갈립니다.

진실로 남이 잘되기를 바라는 방향이면 죽어도 살고

절망의 계곡에서도 소망의 연꽃이 피어납니다.

하늘도 움직여 세상을 살려냅니다.
[이 게시물은 admin님에 의해 2011-03-11 09:16:08 원음 (법문)에서 이동 됨]

 
 

Total 16
번호 제   목 글쓴이 날짜 조회
16 말 몇 마디가 사람을 치료할 힘을 가지지 못한다구요? admin 11-09 3948
15 제 정신 가지고 살라는 것이 부처님 가르침입니다. admin 03-11 4474
14 부처님 생애의 의미 admin 10-31 3522
13 걸림 없이 살 줄 알라 admin 10-31 4073
12 법정스님 글 admin 10-31 3863
11 명상 admin 10-31 3715
10 업보는 소멸하고, 운명은 바꿀수 있다. admin 10-31 8856
9 부처님의 하루 일과 admin 10-31 5079
8 무재칠시(無財七施) admin 10-31 3305
7 발원문 admin 10-31 2607
6 진리를 향한 정진 admin 10-31 2700
5 불교란 무엇인가? admin 10-31 6008
4 종교란 무엇인가 admin 10-31 4909
3 절의 의미와 공덕 admin 10-31 5452
2 좌선 자세와 꿇어앉는 자세 admin 10-31 3811
 1  2